SF 사랑방
* 욕설, 비방, 광고, 도배질 글은 임의로 삭제됩니다.

초혼(招魂)' 에 얽힌 '부초 같은 인생 이야기

페이지 정보

산울림

본문

초혼(招魂)' 에 얽힌 '부초 같은 인생 이야기

김소월의 본명 김정식

 산산이 부서진 이름이여
허공중에 헤어진 이름이여
불러도 주인 없는 이름이여
부르다가 내가 죽을 이름이여~

교과서에 실리기도 했던 이 시엔, 슬픈 사연이 깃들어 있다.

1902년 평안북도 구성군에서 '김정식' 이란 이름의 아이가 태어났다.
아이가 3살 때, 김정식의 아버지는 일본인들에게 폭행을 당해 정신 이상자가 된다.
정식은 할아버지 집으로 옮겨져 아픈 상처를 가진 채 성장했다.

이후 오산학교에 진학한 그는 3살 많은 누나 '오순' 을 알게 된다.
'정식' 은 종종 '오순' 과 마을 폭포수에서 따로 만나며 마음을 의지했다.

정식이 14살이 될 때까지 둘은 친밀한 관계를 유지했고,
일제강점기 하에 서로의 상처를 치유해주며 연인으로 발전한다.
그러나 정식에게 행복은 너무나도 짧았다.

그가 14살이 되던 해에 할아버지가 강제로 혼인을 올리도록 명한 것이다.
혼인의 상대는 할아버지 친구의 손녀 '홍단실' 이었다.

당시엔 집안 어른의 말을 거역할 수 없는 분위기였고,
정식은 말 한번 제대로 해보지 못하고 홍단실과 결혼한다.

세월이 흘러 오순이 19살이 됐을 때, 그녀도 마찬가지로 다른 사람과 결혼식을 올린다.
이후 둘의 연락은 끊겼지만 정식은 자신의 아픔을 보듬어주던 오순을 잊지 못한다.

더욱 가슴 아픈 일은 이후에 일어난다.
세상은 정식에게 작은 그리움도 허용하지 않았다.
3년 뒤에 오순이 남편에게 맞아 사망한 것이다.

오순의 남편은 의처증이 심했고 폭력을 일삼는 사람이었다
정식은 아픈 마음을 안고 오순의 장례식에 참석했다.
그리고 사랑했던 오순을 기리며 시(詩)를 한 편 적는다.



초혼(招魂)

산산이 부서진 이름이여
허공중에 헤어진 이름이여
불러도 주인 없는 이름이여
부르다가 내가 죽을 이름이여
심중에 남아 있는 말 한마디는
끝끝내 마자하지 못하였구나.

사랑하던 그 사람이여
사랑하던 그 사람이여
붉은 해가 서산 마루에 걸리었다.

사슴의 무리도 슬피 운다.
떨어져 나가 앉은 산위에서
나는 그대의 이름을 부르노라.
설움에 겹도록 부르노라.
설움에 겹도록 부르노라.

부르는 소리는 비껴가지만
하늘과 땅 사이가 너무 넓구나.
선채로 이자리에 돌이 되어도
부르다가 내가 죽을 이름이여

사랑하던 그 사람이여
사랑하던 그 사람이여

김정식, 시인(詩人) '김소월'이 남긴 '초혼(招魂)'이라는 시(詩)다.

이 시는 ‘초혼(招魂)’이라는 전통 의식을 통해 사랑하는 사람의
죽음을 마주한 인간의 극한적 슬픔을 격정적으로 표출하고 있다.

정식은  죽은 임에 대한 그리움으로 처절하게 임을 부르고 있지만
임은 더 이상 이 세상에 존재하지 않아서, 아무리 불러도 대답이 없다

https://youtu.be/T9oa6Lf-GYo

작성일2022-11-29 19:23

유샤인님의 댓글

유샤인
영어 하는 세계인들에게 초혼을 소개하고자 한글 가사를 영어로 번역하여 이은하 님이 부른 비디오에다 영어 자막으로 올린 비디오다.

https://www.youtube.com/watch?v=ggKxhGuUxts
SF 사랑방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13 전 국민들께서 반드시 아셔야 할 사항입니다 유샤인 2023-01-29 35
2112 통일 행진곡 - 김광섭 작시, 나운영 작곡 - Marching Song for Unification - 한영… 유샤인 2023-01-27 39
2111 The Holy City - Scott Griffin play 거룩한 도시 - 스캇 그리핀 연주 비디오 En… 댓글[2] 유샤인 2023-01-21 77
2110 미국 대토령 로날드 레간의 유머 민주당 강아지 대 공화당강아지들의 차이. 유샤인 2023-01-14 86
2109 어리석은 것은 진실을 알고, 진실을 보고도, 여전히 거짓을 믿는 것이다. 인기글 유샤인 2023-01-14 115
2108 The Lord's Prayer + In One Fraternal Bond of Love - YouShine… 유샤인 2023-01-13 99
2107 MS200 마이클심 TV 200회.주류언론의 뉴스는 뉴스가 아니다. 인기글 유샤인 2023-01-01 159
2106 Be Not Dismayed Whatever Betide (당황하지 마라 무슨일이 생겨도 -유샤인 번역) … 인기글 유샤인 2022-12-31 203
2105 우리는 무식한 부부 인기글 산울림 2022-12-29 222
2104 슬픈 사랑이야기 인기글 산울림 2022-12-26 252
2103 12월을 위한 시 - 차신재, A Poem for December - Cha SinJae 한영자막 Korea… 인기글 유샤인 2022-12-20 248
2102 내 엄마의 손과발 인기글 산울림 2022-12-18 226
2101 오동동 타령 - 유지나 ODongDong TaeRyeong(Traditional Korean Ballad) … 인기글 유샤인 2022-12-12 280
2100 "금잔에 독을 넣어 제공하는자들"에 관한 토마스 왓슨의 경고 인기글 유샤인 2022-12-10 287
2099 아침 걷기 운동길에서 만난 반신불구의 몸을 극복하여 10마일을 거뜬히 걷고 있는 한국계 남자 이야기 인기글 유샤인 2022-12-09 298
열람중 초혼(招魂)' 에 얽힌 '부초 같은 인생 이야기 댓글[2] 인기글 산울림 2022-11-29 466
2097 조수미와 드미트리 가 부른 즐거운 미망인 비디오다 인기글 유샤인 2022-11-27 466
2096 가고파 - 작곡가 김동진 지휘하의 한국남성합창단과 조수미 오페라 가수의 노래 Wanna Go -영어 번역자… 인기글 유샤인 2022-11-26 581
2095 호주에 이민가서 동아일보 지국을 운영했던 기자출신의 동창이 쓴 글이다. 인기글 유샤인 2022-11-23 511
2094 슬프지만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 인기글 산울림 2022-11-22 540
2093 ♤ 이 별 ♡ 술중독으로 패티김도 잃었고 그의 몸도 망쳤고 놀라운 재능도 일찍 잃은 길옥윤님의 슬픈이야… 인기글 유샤인 2022-11-22 508
2092 잘못건 전화 인기글 산울림 2022-11-20 523
2091 거짓 교리를 관용하고 참아낼만큼 내 사랑이 자비로웁도록 나는 허락받지 않았다. 인기글 유샤인 2022-11-19 508
2090 눈물의 닭 도리탕 댓글[1] 인기글 산울림 2022-11-18 530
2089 어느 아름다운 주부의 글 인기글 산울림 2022-11-16 588
2088 哀切한 老夫婦의 事緣 ♣ 인기글 산울림 2022-11-14 514
2087 십자가 - 윤동주의 시 The Cross, - A Poem by Yoon DongJu , English T… 인기글 유샤인 2022-11-12 537
2086 우연을 영원에 매어놓고 인기글 산울림 2022-11-12 592
2085 알몸의 어머니 인기글 산울림 2022-11-10 615
2084 아내와 나 사이 - 이 생진님의 시, 낭독, 굴퉁이의 받걷이 Between my wife and me - P… 인기글 유샤인 2022-11-08 547
게시물 검색
* 본 게시판의 게시물에 대하여 회사가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