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 사랑방
* 욕설, 비방, 광고, 도배질 글은 임의로 삭제됩니다.

눈물 젖은 두만강 - 심수봉 Tear drenched Tumen River - Sim SooBong 한영자막 Korean & …

페이지 정보

유샤인

본문

https://www.youtube.com/watch?v=9R3a9eJ2qXI

>

눈물젖은 두만강'에 얽힌 사연 ????

"두만~강 푸른물에

노 젓는 뱃~사공
흘러간 그 옛날에
내 님을 싣~~~고
떠나~던 그 배~는
어디~로 갔소
그리운 내 님이여
그리운 내 님이여
언제나
오려~~~나

강물~도 달밤이면
목메어 우~는데
임잃은 이 사람도
한숨을 지~~~니
떠나간 그 임이
(추억~에 목메~인)
보고 싶구려

(애달~픈 하소)
그리운 내 님이여
그리운 내 님이여
언제나
오려~~~나."


이 노래는 거제출신의 이시우가 작곡, 김정구가 부른 노래로 오래 동안 국민가요로 불리워졌던 노래이다.

그런데 이 노래에는 이런 사연이 있다.

이시우가 1935년 순회공연을 위해 중국 두만강 도문의 한 여관집에 묵게 되었다.
그런데 밤새도록 옆방에서 한 젊은 여인의 비통하고도 애끓는 울음소리가 들려왔다.

이튿날 이시우가 주인에게 그 사연을 물어 보았다.

그 여인의 남편은 여관주인의 친구였는데 독립군이었다.
신혼 6개월 된 남편은 3년만 독립운동을 하고 돌아오겠다 면서 집을 떠났다.
그런데 몇 년이 지나도 남편은 소식도 없었다.

그래서 아내는 남편을 찾아 만주로 왔었다.

알아보니 남편은 5일전에 일본군에 의해 죽임을 당했다.
그런데 그 죽은 날짜가 남편의 생일날이었다.

그래서 아내는 여관방에 남편의 생일상과 제사상을 차려 놓고 밤새도록 울었다.
제사가 끝난 후 아내는 남편을 따라 두만강 물에 뛰어 들었다.

이시우의 눈에는 두만강물결이 나라 잃고 헤매는 우리 민족의 피눈물처럼 보였다.
이시우가 문학청년 한명천에게 이 사연을 들려주자, 그가 가사를 썼고, 이시우가 곡을 붙였다.

광복절이 가까워 온다.
다시는 나라 잃고 슬피 우는 망국노가 되지 말자 .
이 위대한 자유대한민국을 지키자.
지금보다 더 행복한 나라, 더 좋은 나라를 후손들에게 물러주자.

???? 눈물젖은 두만강 ????

- 김 정 구 -
https://youtu.be/oxcAmZLcYC0

 The story behind the 'Tumen River drenched with tears' ????
 
"On the blue Tumen river
There you, a rower of a boat
In the olden days gone by
Carrying my dear one on board
The boat that left
Whereto did it go
My dear one whom I miss
My dear one whom I miss
When will you
Be returning

Even the river water on a moonlit night
Chokes up in crying
I, too, having lost my love
Let deep sighs out
The one who left
(Being choked by memories)
I wanna see you
(A heartrending mourn)
My dear one whom I miss
My dear one whom I miss
When will you
Be returning."
 
This song was composed by Siwoo Lee from Geoje and sung by Jeonggu Kim, and it has been called a national song for a long time.
 
But there is a story behind this song.
 
In 1935, Siwoo Lee stayed at an inn at the Tumen River gate in China for a tour.
But all night long, a young woman's mournful weeping could be heard from the next room.
 
The next day, Si-woo Lee asked the owner about the story.
 
The woman's husband, a friend of the innkeeper, was a fighter for Korean independence from colonial Japan.
Her newlywed six-month-old husband left the house, saying he would return after serving three years for Korean independence.
However, years passed, and there was no news from her husband.
 
So she came to Manchuria in search of her husband.
 
It turns out that her husband was killed by Japanese troop five days ago.
However, the date of his death was her husband's birthday.
 
So she set her husband's birthday and a memorial table for her husband in her inn room, and she cried all night long.
After the memorial service for her husband, she followed her husband and plunged into the waters of the Tumen River.
 
In Siwoo Lee's eyes, the waves of the Tumen River looked like tears of blood for Korean people who lost their country and their love.
When Siwoo Lee told this story to Myeongcheon Myungcheon, a young literary man, he wrote the lyrics, and Siwoo Lee wrote the song.
 
Liberation Day is approaching.
Let's not become a wretch who weeps after losing our country again.
Let's protect the this great free Republic of Korea.
Let's leave a happier and better country to our descendants.

- Jeonggu Kim -
https://youtu.be/oxcAmZLcYC0

==

두만~강 푸른물에
노 젓는 뱃~사공
흘러간 그 옛날에
내 님을 싣~~~고
떠나~던 그 배~는
어디~로 갔소
그리운 내 님이여
그리운 내 님이여
언제나
오려~~~나

강물~도 달밤이면
목메어 우~는데
임잃은 이 사람도
한숨을 지~~~니
떠나간 그 임이
(추억~에 목메~인)
보고 싶구려

(애달~픈 하소)
그리운 내 님이여
그리운 내 님이여
언제나
오려~~~나

On the blue Tumen river
There you, a rower of a boat
In the olden days gone by
Carrying my dear one on board
The boat that left
Whereto did it go
My dear one whom I miss
My dear one whom I miss
When will you
Be returning

Even the river water on a moonlit night
Chokes up in crying
I, too, having lost my love
Let deep sighs out
The one who left
(Being choked by memories)
I wanna see you
(A heartrending mourn)
My dear one whom I miss
My dear one whom I miss
When will you
Be returning


English translation by YouShine  번역: 유샤인

작성일2022-09-04 13:4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SF 사랑방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098 초혼(招魂)' 에 얽힌 '부초 같은 인생 이야기 산울림 2022-11-29 23
2097 조수미와 드미트리 가 부른 즐거운 미망인 비디오다 유샤인 2022-11-27 39
2096 가고파 - 작곡가 김동진 지휘하의 한국남성합창단과 조수미 오페라 가수의 노래 Wanna Go -영어 번역자… 유샤인 2022-11-26 73
2095 호주에 이민가서 동아일보 지국을 운영했던 기자출신의 동창이 쓴 글이다. 유샤인 2022-11-23 82
2094 슬프지만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 인기글 산울림 2022-11-22 102
2093 ♤ 이 별 ♡ 술중독으로 패티김도 잃었고 그의 몸도 망쳤고 놀라운 재능도 일찍 잃은 길옥윤님의 슬픈이야… 유샤인 2022-11-22 85
2092 잘못건 전화 인기글 산울림 2022-11-20 121
2091 거짓 교리를 관용하고 참아낼만큼 내 사랑이 자비로웁도록 나는 허락받지 않았다. 인기글 유샤인 2022-11-19 107
2090 눈물의 닭 도리탕 댓글[1] 인기글 산울림 2022-11-18 114
2089 어느 아름다운 주부의 글 인기글 산울림 2022-11-16 157
2088 哀切한 老夫婦의 事緣 ♣ 인기글 산울림 2022-11-14 121
2087 십자가 - 윤동주의 시 The Cross, - A Poem by Yoon DongJu , English T… 인기글 유샤인 2022-11-12 130
2086 우연을 영원에 매어놓고 인기글 산울림 2022-11-12 147
2085 알몸의 어머니 인기글 산울림 2022-11-10 191
2084 아내와 나 사이 - 이 생진님의 시, 낭독, 굴퉁이의 받걷이 Between my wife and me - P… 인기글 유샤인 2022-11-08 139
2083 첫 사랑이야기 인기글 산울림 2022-11-08 171
2082 첫눈 오던날 약속을 지키셨나요 그 두번째 인기글 산울림 2022-11-06 193
2081 첫눈 오던 날 약속을 지키셨나요 인기글 산울림 2022-11-04 229
2080 여보 사랑해 미안해 인기글 산울림 2022-11-03 249
2079 우동 한그릇 인기글 산울림 2022-10-25 345
2078 Day-O - Harry Belafonte 날이 샌다 - 해리 벨라폰테 English & K… 인기글 유샤인 2022-10-23 270
2077 감정은 왔다리 갔다리지만 하나님의 말씀은 확고하다 - 마틴 루터 인기글 유샤인 2022-10-22 286
2076 Louise Armstrong Story 루이스 암스트롱 이야기 인기글 유샤인 2022-10-17 312
2075 Coming Thru The Rye -JoStafford 밀밭 지날 때는 - 조 스태포드 (English… 인기글 유샤인 2022-10-17 312
2074 자진 뱃노래 - 양금석 A Boating Song (a shanty) - Yang GeumSeok 한영자막 … 인기글 유샤인 2022-10-12 303
2073 한계령을 위한 연가 - 시인, 문정희 A Love Song for HanGyeReong - Poetess … 인기글 유샤인 2022-09-21 461
열람중 눈물 젖은 두만강 - 심수봉 Tear drenched Tumen River - Sim SooBong 한영자막… 인기글 유샤인 2022-09-04 636
2071 It's Now Or Never- Elvis Preseley 지금 아니면 끝내 말어 - 엘비스 프리슬리 (E… 인기글 유샤인 2022-09-01 639
2070 첨이네요 잘부탁 드립니다 인기글 상미윤 2022-08-31 669
2069 역사의 교훈은 아래 사진과 같은데도 당장의 미움을 덜어 보자고 아님 약간의 돈을 받고 공산화를 묵인하고 있는… 인기글 유샤인 2022-08-27 646
게시물 검색
* 본 게시판의 게시물에 대하여 회사가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